관련뉴스

관련뉴스

슈바프 "우크라 위해 뭐든 할것"…젤렌스키 연설 화답

2022.05.25

 다보스포럼 중심에 선 우크라 ◆ 다보스포럼 ◆ 22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막한 세계경제포럼(WEF) 2022년 연차총회에서는 전쟁의 고통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방안이 첫 번째 화두로 꼽힌다. 올해 연차총회의 주제가 '전환점에 선 역사(History at a Turning Point)'로 정해진 것 역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질서의 붕괴 우려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은 22일(한...

2년여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 다보스포럼

2022.05.25

 22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가 개막한 스위스 다보스의 콩그레스 센터에서 참석자들이 환영 리셉션에 모여 있다. WEF는 22일부터 26일까지 다보스에서 연례 회의를 개최한다. 대면 형식의 다보스포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 1월 이후 2년여 만에 열린 것이다. 2022.05.23[연합뉴스]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30년만에 대전환점"…전세계 2500명 다보스 집결

2022.05.25

 22~26일 스위스서 `전환점에 선 역사` 주제로 다보스포럼2년만에 대면회의로 진행돼빌게이츠 이사장·숄츠 獨총리행동하는 플랫폼 필요성 공감미·중 갈등부터 기후위기까지에너지·안보 갈림길에 선 세계지역협력 복원 등 해결책 모색 ◆ 다보스포럼 ◆ 22~26일(현지시간) 열리는 다보스포럼을 앞두고 21일 주 행사장인 스위스 다보스 콩그레스센터에 참가자들이 모여들고 있다. [로이터 = 연합뉴스]아직도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팬...

"IPEF 참여는 좋은 기회…韓美 무역관계 더 탄탄해질 것"

2022.05.25

 웬디 커틀러 前미국 무역대표부 부대표 인터뷰韓美, 공급망 위기극복 위해선반도체·배터리 공조가 필수적망사용료, 클라우드 규제 등 분쟁비화 우려다자협정 통해 디지털 무역, 경쟁정책 개선해야 ◆ 다보스포럼 ◆ "미국은 한국의 일부 디지털 규제 시도를 우려하고 있다. 규제에 속도를 내기보다는 공급망, 디지털 무역 등 부문에서 '같은 마음을 가진' 국가들 간 협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야 한다." 웬디 커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