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뉴스

관련뉴스

오세훈 시장 "新용산시대, 절호의 기회 왔다"

2022.05.04

 매경 제언 통해 비전 명확해져정치·경제·생태 미래서울중심대통령집무실 이전통해 기회◆ 제32차 국민보고대회 ◆ 오세훈 서울시장이 용산 개발을 위한 서울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박형기 기자]오세훈 서울시장은 제32차 비전코리아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용산이 미래 서울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제대로 준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매경미디어그룹이 '용산 르네상스' 보고서에서 제시한 용산 개발에 대한 구상을 현실화...

"건설인으로서 도심 재창조 사명감 느껴"

2022.05.04

 건설·부동산 CEO 대거 참석 ◆ 제32차 국민보고대회 ◆  3일 열린 국민보고대회는 주제가 '용산 르네상스'였던 만큼 건설·부동산업계 대표들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참석자들은 "수십 년 동안 건설업에 종사해온 건설인으로서 큰 자부심과 사명감을 느꼈다"며 "수도 서울의 도심 경쟁력이 전 세계 도시와 비교해 밀리지 않도록 용산 개발을 꼭 성공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몽규 HDC 회장은 "용산 개발은 주거...

매일경제, 10년 전부터 '용산시대' 제언

2022.05.04

 본지 2013년 국민보고대회창조도시 선언문서 전략 제시◆ 제32차 국민보고대회 ◆ 매일경제가 2013년 제21차 국민보고대회에서 발표한 `서울 창조도시 선언문`의 표지.제32차 국민보고대회 주제인 '용산 르네상스'는 매일경제가 10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던 용산 도심 개발을 통한 수도 서울 경쟁력 강화의 '결정판'이나 마찬가지다. 매경은 단군 이래 최대 개발 프로젝트라던 용산 개발사업이 파국으로 치닫던 시점부터 새 돌파구...

"용산 전자상가, 韓최대 창업허브로 키워라"

2022.05.04

 김현수 단국대 교수 인터뷰英킹스크로스, 환승역 변신구글·삼성 등 기업 몰려들어 ◆ 제32차 국민보고대회 ◆ "서울 도심에 100만평이 넘는 땅이 남겨진 것은 역사의 기회다. 용산을 서울 대개조는 물론 국가 경쟁력 업그레이드의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 2일 김현수 단국대 도시계획부동산학부 교수(60·사진)는 용산공원과 철도정비창 등 용산 일대가 미개발 토지로 남겨진 것이 역설적으로 우리에게는 '행운'이 된다고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