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뉴스

관련뉴스

지정학적 위험 줄여라…다보스 달군 공급망 이슈

2022.05.25

◆ 다보스포럼 ◆ 경제성을 중심으로 형성되던 전 세계 공급망이 앞으로는 회복력과 지정학적 고려, 기후 대응을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는 글로벌 리더들의 분석이 나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 안보가 부각된 만큼 에너지 전환을 더 빠르게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노엘 퀸 HSBC그룹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오릿 가디시 베인앤드컴퍼니 글로벌 회장이 22~26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

기상이변 최대 피해는 아시아…기후대응 중심 역할 할것

2022.05.25

 노엘 퀸 HSBC그룹 글로벌 최고경영자-장대환 매경 회장 특별 대담녹색기술·환경투자 사업 기회수백만 새 일자리 경제에 활력HSBC 2050년 넷제로은행으로에너지 전환에 금융 역할 중요탄소배출 산업 퇴출 요구보다탄소중립 전환할 투자 확대를◆ 다보스포럼 MK인사이트 ◆ 22~26일(현지시간) 개최되는 2022년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를 위해 세계 각국 정부와 글로벌 기업의 리더들이 스위스 다보스에 집결했다. 매일경제는 이번 WEF ...

中 봉쇄, 세계시장 파장에 주목해야…팬데믹 조치가 장기적 손실 부를수도

2022.05.25

 오릿 가디시 베인앤드컴퍼니 글로벌 회장 특별 대담자동화기술 서비스부문서 두각생산성 감소 해결에 도움되나디지털화 빨라져 일자리 위협 ◆ 다보스포럼 ◆ "정부와 기업이 행동에 나설수록 우리는 우리의 가치를 더 깊게 생각하며 초점을 유지해야 한다." 세계적인 컨설팅기업 베인앤드컴퍼니의 오릿 가디시 글로벌 회장은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과의 특별 서면대담에서 팬데믹 이후 긴급하게 진행됐던 조치들이 리스크로 번...

슈바프 "우크라 위해 뭐든 할것"…젤렌스키 연설 화답

2022.05.25

 다보스포럼 중심에 선 우크라 ◆ 다보스포럼 ◆ 22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막한 세계경제포럼(WEF) 2022년 연차총회에서는 전쟁의 고통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방안이 첫 번째 화두로 꼽힌다. 올해 연차총회의 주제가 '전환점에 선 역사(History at a Turning Point)'로 정해진 것 역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질서의 붕괴 우려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은 22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