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뉴스

HOME 화살표 미디어 화살표 관련뉴스
"한국, 우주개발 경쟁 뒤처졌지만…멀리보고 독자기술 확보 나설 때" 첨부파일 -

인력양성 훌륭한 한국, 발사체 개발 집중할때
머스크의 `화성식민지` 현실화까진 갈길 멀어

 

 

◆ 제17회 세계지식포럼 리뷰 / 세르게이 사벨리예프 러시아 연방우주청 부청장 ◆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제17회 세계지식포럼 '2050 스타워즈' 세션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승오 카이스트 교수, 세르게이 사벨리예프 러시아 연방우주청 부청장, 조광래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박성동 쎄트렉아이 이사회 의장, 피에르 앙리 피사니 프랑스 우주연구센터 선임연구위원.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제프 베저스의 블루오리진,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갤럭틱…. 우주개발에 발 벗고 나선 야심 찬 이들 기업의 최근 행보는 '21세기판 스타워즈'라는 별명을 얻기에 이르렀다. 1957년 소비에트 연방이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를 발사하고 미국이 1969년 사람을 달에 착륙시킨 이래 국가 간 경쟁 구도로 이뤄진 우주개발이 세기가 바뀌면서 민간의 상업화된 서비스 경쟁으로 진화한 양상이다. 

여기에 페이스북은 우주인터넷 사업을 위한 '커넥티비티 랩'을, 구글은 소행성에서 희귀자원을 개발하기 위한 '플래니터리 리소스' 등을 설립하며 우주개발 경쟁에 가담하고 있다. 

세계 주요 국가들이 우주개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할까. 러시아 우주청 전문가는 이와 관련해 한국이 위성 분야에서 서방과 협력하며 발전해왔지만 이제는 독자적인 개발 능력을 키워야 할 때라고 진단했다. 

지난 10월 장충체육관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7회 세계지식포럼 '2050 스타워즈' 세션에 연사로 참석한 세르게이 사벨리예프 러시아 연방우주청 부청장은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우주개발에 민간 참여가 확대되고 있는 건 고무적이지만 결국 우주활동의 결과는 여전히 국가 주도적으로 이뤄지는 게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모스크바 항공우주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경력을 시작한 그는 러시아 산업과학기술부 수석전문가, 주영국 러시아대사관 2등서기관 등을 거쳐 현재 러시아 연방우주청 부청장으로 활동 중이다. 다음은 사벨리예프 부청장과 일문일답. 

―스페이스X, 버진갤럭틱, 블루오리진 등 이른바 '우주 벤처기업'들의 위용이 대단한 요즘이다. 국가에 의한 우주개발이 주를 이룬 20세기로부터 지금까지의 변화를 어떻게 평가하는가. 

▶2차대전 이후 우주개발은 군사적 이유, 즉 국가 방위를 위해 시작됐다. 탄도미사일 개발도 이와 관련이 있다. 학자들과 민간 기업의 참여는 그 뒤의 일이다. 최근 민간에 의한 우주개발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나, 결국 우주활동에서는 여전히 국가의 주도가 지배적이라는 게 나의 개인적 생각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전글 전현직 국가정상급 7명 '글로벌 난제 해법' 머리 맞댄다
다음글 브렉시트·트럼프 현상…230명의 석학이 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