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뉴스

HOME 화살표 미디어 화살표 관련뉴스
조용병 신한은행장의 특명 “세계지식포럼을 배워라” 첨부파일 -

실무자들 세션 듣고 세지포 자료집 제작…전직원 ‘열공’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한은행이 매일경제 세계지식포럼 자료집을 자체 제작해 직원들에게 배포하는 등 ‘열공’모드에 들어갔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11~13일 ‘대혁신의 길’을 주제로 열린 제 17회 세계지식포럼 강연내용을 총 106페이지에 달하는 ‘세지포 컨퍼런스 요약 보고서’로 만들어 인쇄한뒤 부행장, 본부장과 주요 부서장들에게 배포했다. 그동안 신한은행이 외부 행사와 관련해 별도 자료집까지 만든 것은 스위스 다보스포럼(세계경제포럼)이 유일했는데 이번에 세지포 자료집이 이름을 올리게 됐다. 

‘테일러 준칙 : 글로벌 금리 향방은’, ‘4차 산업혁명시대 기업 생존 전략’ 등 세지포 기간중 화제를 모았던 주요 세션 강연내용 등을 담은 자료집은 “세지포의 모든 것을 하나도 빠짐없이 배워오라”는 조용병 행장 지시로 각 분야별 업무 담당자들이 직접 세지포에 참석, 강연을 듣고 요약정리한 내용을 취합해 만든 것이다. 

자료집 제작에 참여한 부서와 직원만 총 15곳, 40여명에 달한다. 

신한은행이 최근 주력하는 미래 먹거리와 관련된 세션에는 부서 2~3곳이 함께 파견돼 각자 시각대로 분석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 글로벌 시장과 ‘핀테크’ 관련 내용이 대표적이다. 헬무트 슈터 인시아드 전략 교수가 진행한 ‘인시아드 MBA : 기업들의 해외 진출 전략’ 세션에는 미래전략부,글로벌영업추진부,리스크총괄부가 파트리크 요한손 에릭슨엘지 코리아 최고경영자(CEO)의 ‘사물인터넷(IoT), 현재와 미래’ 강연에는 디지털운영부,리스크총괄부,창조금융지원실이 참여해 부서별로 각기 다른 보고서를 제출했다. 실무자들이 세션을 경청한 만큼 보고서에는 연사들의 강연 요지와 함께 이 내용을 실제로 은행업무에 적용할 경우 예상되는 결과와 향후 추진과제에 관한 부분까지 함께 들어가 있다.
 단순한 기록물 수준을 넘어 평소에 직원들이 이를 참조하고 업무에 직접 활용할 수 있는 ‘실무 지침서’ 형태로 작성한 것이다. 

신한은행은 “평소 금융의 글로벌·디지털화로 은행 혁신을 이끌겠다는 경영철학이 이번 세지포 내용과 잘 맞아떨어진다고 보고 가능한 많은 실무자들의 세션 참석과 함께 자료집 제작까지 주문한 것”이라며 “세지포를 통해 직원들이 현업에 도움을 받고 은행의 미래에 관한 통찰력까지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신한은행의 세지포 사랑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실무자들의 참석을 독려하고 자료집을 만들어 내부 학습교재로 활용할 방침이다. 

[김태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트럼프 아들이 전하는 아버지의 교훈 "열정·끈기·도전정신·집중력"
다음글 "저유가 공격도 막아낸 셰일가스, 석유위주 에너지시장 재편할 것"